"어, 가까운데가 왜 이렇게 흔들려 보이지?"

"이젠 책을 멀리해야 편하게 볼수 있군."

 

이런 말이 나도모르게 나온다면 노안을 의심해 봐야 한다. 노안은 노화현상이 나타난 눈을 말한다. 때문에 나이들면 누구나 노안을 피할 수 없다.
젊을 때에는 모양체 근육의 힘이 강하고 수정체가 정상 탄력을 유지하므로 수정체를 잘 조절할 수 있지만, 나이가 들면 모양체 근육의 힘이 약해지고 수정체 탄력도 떨어지게 되는데 이 상태가 노안이기 때문이다.

노안이 진행되기 이전에는 수정체를 볼록하게 잘 만들 수 있어 가까운 곳을 잘 볼 수 있지만, 노안이 시작되면 수정체 두께 조절력이 떨어져 먼 곳보다는 가까운 곳에 있는 것들을 보기 힘들어진다. 결국 점차 책이나 신문을 멀리 놓고 보게 되는 것이다. 또 모양체 근육의 힘이 약해져 수정체 조절이 힘들어져 눈의 피로를 쉽게 느끼게 된다.

노안은 보통 45살 전후에 찾아온다. 보통 40살이 되면 우리 눈의 조절력은 20살 때보다 절반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과 전문의들은 “최근에는 컴퓨터, 텔레비전 등 시각을 통해 받아들이는 정보의 양이 점점 많아지면서 노안이 과거보다 더 일찍 나타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노안은 돋보기를 사용하면 책이나 신문을 읽거나 휴대전화나 일반 전화의 숫자를 보는 등의 불편은 해소할 수 있다. 특히 다초점렌즈 등을 사용하면 더 편리하다.

최근에는 여러 가지 노안 개선 수술이 개발되어 눈이 어두워져 불편을 겪는 부모를 둔 자녀와 노안을 겪고 있는 노인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으나 우려도 높다. 노안 개선 수술은 노안의 원인인 수정체나 모양체 근육의 퇴화를 개선하기 보다는 각막의 굴절률을 교정하는 수준이라고 안과 전문의들은 지적한다.

노안은 수정체를 조절하는 모양체 근육이 퇴화됐거나 수정체의 탄성이 떨어져서 증상이 생기는 것이어서 젊었을 때의 단순 근시나 원시와 같은 굴절 이상과는 다르며 현재 노안 자체를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방법은 없다는 것이다. 다만 원시를 개선했을 때 일부에서 시력 개선 효과를 보일 수 있는 뿐이라는 의견이다.

노안 개선 수술이라고 불리1.jpg 우면서 레이저나 고주파를 이용하는 많은 수술들은 노안보다는 원시를 해결하며 또 효과도 단기적이다. 레이저나 고주파를 통해 수정체나 모양체 근육의 퇴화를 고치는 것이 아니라 각막 모양을 변화시켜 굴절력을 높이는 시술이기 때문이다.

주형진 인제의대 백병원 안과 교수는 “레이저, 고주파를 이용하는 경우 수정체나 모양체 근육의 기능을 개선할 수는 없다”며 “미국 식품의약청 등이 고주파 등을 이용해 원시가 있는 사람에게서 노안이 온 사람을 치료하는 것을 인정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긴 하나 우리 나라의 경우 원시이면서 노안이 오는 사람은 미국에 비해 매우 적다”고 지적했다.

미국을 비롯한 백인은 상대적으로 원시 비율이 높지만 우리나라는 원시가 굴절이상의 거의 1%도 안 되는 것이다. 최우정 예안과 원장도 “고주파, 레이저 등을 이용한 수술들은 원시를 교정하는 것이어서 원시가 없는 노안에는 거의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거의 없긴 하지만 원시가 있는 노안이어서 레이저나 고주파 등의 치료를 받아 효과가 있을지라도 그 효과가 오래 가지 않아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단점이 있다. 최우정 원장은 “레이저 등을 이용한 치료는 미국 식품의약청에서도 일시적인 원시교정법으로 승인을 받아 시술 뒤 1~2년 사이에 대부분 원래 시력으로 돌아보는 약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노안이 시작됐거나 이미 노안이 온 부모님들에게는 무엇을 권해줘야 할까 책이나 신문 등을 서서히 멀리 놓게 보게 되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일단 검안의를 찾아 굴절각 이상 정도가 얼마나 심한지를 알아보는 것이 첫째다. 이후 노안이라는 것이 확인되면 가장 손쉬운 해결책은 굴절력과 조절력 정도에 따라 안경을 맞추는 것이다. 보통 원시나 노안 모두 돋보기 안경이 필요하며 노안 전용 콘택트 렌즈도 생각해 볼만 하다 . 하지만 일상생활을 하면서 가까운곳을 같이 보완하려면 다촛점 안경이 필요하다.

 

다촛점 안경은 빠른 기술의 발달로 이전보다 보다 넓은 근용 시야를 제공함으로써 먼곳과 가까운곳, 중간거리까지 자연스러운 시야를 제공하게 되었다. 필자가 12년전 안경사로 한국에서 개업을 하였을때는 다촛점렌즈 적응률이 60~70%정도였었다. 아무리 고급렌즈를 권해드리고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여도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근용부의 좁은 시야가 가장 큰 문제)로 인해 적응하기가 힘든분들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시간은 흘러 10여년이 흐른 지금, 다촛점렌즈 기술력은 눈에 띄게 향상되었고 최근 Freeform렌즈의 범용화로 좀더 저렴한 가격에 편안한 렌즈를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노안을 느끼시는 고객분들께 하고 싶은말은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 하시지 말라는 것이다. 노안문제는 피하고 미룬다고 해결이 되는것이 아니다. 좀더 적극적으로 안경원에 방문하셔서 안경사나 검안의에게 조언을 구하시는것을 권한다. 분명 지금보다 편하고 밝은 시야를 가지실수 있을것이다. 

                                                                                                                                                                                    - Jake 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