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문증 - 비문증은 앞에 먼지나 벌레 같은 뭔가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증상으로, 하나 또는 여러 개의 점이 으로 잡으려 해도 잡히지 않고, 를 보면 위에 있고, 우측을 보면 우측에 있는 등 시선의 방향을 바꾸면 이물질의 위치도 따라서 함께 변하는 특성을 지닌다.
 
비문증은 대부분 연령의 증가에 따른 유리체의 변화에 의해서 생긴다. 유리체는 눈 속을 채우는 투명한 겔 같은 물질인데, 나이가 들수록 액체로 변하게 되며, 시신경과 단단히 붙어 있는 부분이 떨어지기도 하는데 를 후유리체박리(posterior vitreous detachment)라고 한다. 이렇게 떨어진 부분은 투명하지 않고 혼탁해지므로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일부분을 가리게 되어 환자 스스로 본인의 시야에 검은 점이 있다고 느끼게 되는 것이다.
 
비문증을 확인하기 위해 산동(동공을 확대시키는 것) 후 도상검안경으로 망막을 살펴 보는데, 이때 후유리체박리의 경우 시신경 근처에서 시신경과 떨어진 유리체를 볼 수 있으며(Weiss ring), 그 외 작은 유리체 부유물이 보이기도 하지만 육안으로 전혀 관찰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망막박리(retinal detachment)에 의한 비문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망막 주변부까지 관찰한다.
 
치료 - 비문증은 특별한 이유 없이도 어느 날 갑자기 발생하는 특징이 있는데, 주로 아침에 자고 일어났더니 뭔가 보인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질병과 관련된 비문증은 질병을 치료함으로써 호전되지만, 단순한 비문증은 일종의 노화 현상이므로 특별한 치료가 없고 크게 좋아지지도 않는다. 비문증은 시력에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눈 앞에 뭔가 보인다는 것이 심각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심리적 지지가 필요하다.
                                                                                                                                                                                   출처 : 인터넷
 ---------------------------------------------------------------------------------------------------------------------------------------
40대 이후 손님들중 많은 분들이 이 비문증에 대해 문의하십니다. 갑자기 생긴 증상으로 인해 심각한 안질환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위에서 보시다시피 비문증은 흔한 안질환으로써 세계인구 10명중 7명이 경험할 정도로 흔한 안질환입니다. 질병으로 생긴 비문증은 질병을 치료하면 완치가 되는 경우도 있으나 노화현상으로 생기는 비문증은  특별한 치료가 없고 크게 좋아지지도 않습니다.
 
무엇보다 심리적인 안정과 증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크게 신경쓰시지 않으시다보면 때론 없어지는 사례도 많이 보았기 때문에 너무 많은 신경을 쓰시는것 보다 그 자체를 인정하시고 다른 일에 몰두하시는것을 권해드립니다. 그리고 건조한 바람은 되도록 피하시고 따뜻한 수건으로 찜질을 자주해주시는 것도 도움이 되실것입니다.
 
모든 질병은 마음의 병에서 시작합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해보세요.
                                                                                                                                                                                   - Jake Cho